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하마즈라, 숨 막혀.크렘린 리포트.?안쪽과 바깥쪽에서 막대한 힘 덧글 0 | 조회 50 | 2020-10-21 18:15:38
서동연  
하마즈라, 숨 막혀.크렘린 리포트.?안쪽과 바깥쪽에서 막대한 힘이 서로 줄다리기를 한다 시간으로 치면 겨우 몇초의 일그래서 뭔데?렛서는 적당히 대답하면서 카미조 옆을 지나 구멍 속으로 들어간다.세계가 밤으로 바뀌었다.어떻게?퍼뜩 얼굴을 든 그 앞에 모든 물을 날개 끝이 불길한 밤하늘을 향했다 마치 전파탑 안테나처럼 상공에 있는 무언가에 신호를 보내고 있는 것처럼.『우오오오오오오오』.빌어먹을 놈들.,순간적으로 운전석 문손잡이에 시선이 가지만 문 부근에 부서진 울타리 잔해가 감겨 있어서 열려고 해도 단단히 고정되어 움직이지 않았다하마즈라야말로.알아서 뭐 하게.사람의 귀로는 알아들을 수 없고 사람의 머리로는 이해할 수 없는 말.웃기고 있네.,그것은 베들레헴의 별의 벽을 일격을 부수어 녹이고 여러 개의 건물까지 날려보내며 표적에 일직선으로 돌진했다.목이 바싹마른다.실루엣의 등에는 날개가 돋아 있었다살포 예정 시각은?영국의 제2왕녀 캐리사쿠바아!! 미샤의 등에 난 날개가 크게 펼쳐졌다. 그 모든 것에 위화감이 있었다. 아까 손바닥에서쏘아져 나온 무언가와 마찬가지로 날개에서 얻어지는 징조의 취득속도를 빠르고 느리게 변경시키고 있는 것이리라..그렇다면 그걸 파괴함으로써 피암마에게도 데미지를 입힐 수 있다는 뜻이지. 피암마를 찾는 김에 여기저기에서 할 수 있는 일은 전부 해두자. 적의 전력으로 배치되어 있는 걸 그대로 내버려 둘 필요도 없으니까.;알았어. 나도 갈래.정면에서 미샤 크로이체프에게 격돌한다.다섯 번째 대답입니다만, 구체적으로 지팡이예요. 아니 원래 불의 상징무기는 막대나 지팡이니까 그 자체는 이상한 일이 아니죠.하지만 하고 액셀러레이터는 덧붙이고,백인 병사는 당황하며 다른 부상자의 품을 뒤진다. 역시 전원이 비슷한 기재를 숨겨 갖고 있었다..그러니까 그 시설에서 발사되는 미사일은 어디든 마음대로 떨어뜨릴 수 있다는 거야?적이 아니다. 지금 미아가 된줄 알았던 여자아이 였다. 눈 덮인 숲에 울려 퍼지는 광음을 듣고 이쪽으로 온 것이리라 그리킨에게는 최악의 전개였다
암부조직의 어둠에 몸을 묻고 있으면서도 코웃음을 칠 수 없는 것도 그런 것이리라.쿵!~! 폭음이 카미조의 귀를 때렸다우방의 피암마 라는 남자를 알아? 엘리자리나 독립국 동맹에서 널 여기까지 납치해 온 놈인데.그리고 있는 지금도 대천사는 계속해서 날개를 휟둘러 최신 테크놀러지로 만들어진 수많은 미사일을 전부 영격한다.적과 적.무 바카라사이트 슨 소리에요. 일본의 학원도시도 이렇잖아요. 그 도시라면 호수가 갈라지고 거대 로봇이 나온다 해도 놀리자 않을걸요.두가가가가가가자자자자자기기기기기기기기긱기!!!!!!! 수많은 불꽃이 튄다. 개틀링포를 한 발 한발 튕겨내는 것 같은 상황에 가깝지만 그것들이 생물처럼 돌아닌다면. 난이도는 확 올라간다. 그 움직임을 따라갈 수 있는 것만으로도 인간으로서 충분히 칭찬을 받을 만하지만 캐리사나 나라를 기울리게 하는 여자의 안색은 좋지 않다.크렘린 리포트.?1어디서부터 설명해야 좋을까? 으 음 실은 8월에 말에 만난 적은 잇지만 그건 엄밀하게는 미샤 크로이체프 였고 나랑 너는 직접적으로 애기를 한 적은 없는데. 하지만 뒤바꿔기전의 원래 육체가 사샤 크로이체프라는 건 칸자키나 츠치미카도한태서 들었고.하지만 아직 살아있다 누가 무엇을 했는지는 모르겠지만 어쨌든 쓸모없게 된 자동차에서 내려 엘리자리나 독립국 동맹의 내부로 몸을 숨기자, 그렇게 생각한 하마즈라였지만.덩어리의 끝 돌다리처럼 뻗어 있는 구조물 끝에 눈에 익은 삐죽삐죽 머리의 소년의 얼굴이 보인것 같은 느낌이 들었던 것이다.대답한 것은 미사카 위스트(번외개체)다알고 있었기 때문에. 카미조 토우마는 한계까지 눈을 부릅뜨고서 가늘게 떨고 있었던 것이다. 잠깐만. 그 애기가 타키츠보의 증상이랑 어떻게 상관이 있다는 거야?쿵!!!!!!!!!!!프라이버티어가 아니야.그 목소리는 귀에 익었다, 그리킨은 목소리가 난 쪽을 보니 나무 사이를 둟고 하마즈라 시아게가 달려오는 참이었다 그의 손에는 권총이 있었다 아무리 시간이 지나도 움직이지 않는 그리킨 때문에 초조해진 듯이 하마즈라는 공작부대 군인의 양손을 철사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94
합계 : 844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