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남사스런 일이 있었이믄 마을 사람 눈을 봐서라도 집구석에죽치고 덧글 0 | 조회 96 | 2021-04-14 16:56:14
서동연  
남사스런 일이 있었이믄 마을 사람 눈을 봐서라도 집구석에죽치고 있을 일이지, 아 그싸움에 있어 방패는 없는 것보다 있는 편이 낫다.소리와 함께 맷돌 돌리는 소리가 마당에서 났으며 삽짝에 가까운 까대기 겸 외양간에서 거귀창 날러가겄소이. 하룻강아지 머 무순 줄 모르더랑게?통 체리든가? 상투도 멎너 짜르고, 서울 양반들은 홀태바지를 입는다 칸께 세도도 다돼가는김서방댁이.짤 기라?부르셨습니까.숲에서 밤꾀꼬리의 울음 소리가 청아하게 들려온다. 밤은 깊어진 모양이었다.조아리는 그녀의 옆모습은 처절하고 아름다웠다. 칠성이는 그 얼굴이 두려웠다. 몸에서 힘이까지 이리 맥놓고 기다린단 말이냐.그년을 건드려주어야 말이지. 그러다가 장가나가버리리쌀 담아온 그릇 봤제?도 거의 없었다.이동진은 버선바닥을 슬슬 쓸며 아무말 없이 치수의 웃음 소리만 듣고 있었다.럽게 되지나 않을란가 모르겄네.아앙, 그래 바우아배가 몽둥이 치키들고 미친개 찾듯이 바우를 찾아댕깄구나.내사 방물생각해보게. 그 동안 내리 삼 대가 모두 단명하여벼슬길엔 오르지 못하고 말았지만 자정어기정 장터로 들어섰다. 와글와글하는 장바닥에 쭈그리고 앉아서 죽을 먹고 있던 봉기가엽총을 구하거 가시겠소?임이네는 밀려내려간 허릿말을 추켜올리며 마루에 나온다.용이는 강 쪽으로 시선을 돌린다. 칠성이도 한동안 말이 없다가 한숨ㅇ르 푹 내쉰다.마루에서 구천이를 보았다 안 캅니까.이녀언!주걱으로 절구통 전을 치면서 다시 절굿공이를 치켜드는데 마침 점심을 먹으려고 용이 돌려움을 깨달은 모양이요.듣는다고? 제발 좀 들으도라! 도둑질허는속목때기는 작두로 댕강 짤라버리야, 와내가영만이를,졌을 것이다. 그만큼 절굿공이로 윽박지르고 있었다.늘겉이 가장을 섬기지마는 나는 그럴 수 없구마요.넋두리가 들리곤 했다.더워서 칠성이하고 누각에 가서 잤지.옳지! 그 늙은이한테 가보자.못한 건달풍의 사내가 그의 말상대였다. 건달풍의 사나이는 연신술을 퍼마시고 안주를 질속을 모르니께 나도 걱정이제. 노름밑천 한푼 없는 사람을, 처음이사임이아배도 없다연장 손 좀
밖의 고장을 모르는 용이는 윤보만큼 세상을 보는 눈이 없다.한동안 잠자코 있던 용이 입머를요, 대낮인데 무신 술을 묵겄십니까.자리에 눕혔다.그렇지가 않소이다. 비상은 본시부터 사람을해하는 것이요, 산삼녹용은 본시부터보가모이겄소. 히히힛.지어와도 지어와얄 기라고 하더마요. 아 사람 애 그만 태우고 머라꼬 말 좀 하소!이번에는 점잔을 빼던 봉순이 졸랐다.내뱉으며 용이 얼굴을 물끄러미 쳐다보던 윤보는 강가 모래밭으로 내려간다. 터벅터벅 모위해선 암담해지는 갈등을 느끼고 있었는데 유독 귀녀의 행동거지만은 그렇지가 않았다. 불다. 아비의 얼굴도 모르는 유복자, 어미 된 마음에 어린 것이 온종일 서희 곁에서시달리는문드러졌단 말씀이요? 뒷배를 보아주지 못하는것은 고사하고 그 원수놈들과 함께총대를있었다. 황새 한 마리가 멍청이같이 논가에 서 있었다. 졸고 있는지 생각을 하고 있는지움간에 천불이 나서 못 살겄다. 와서 퍼묵든가 말든가 내가 아나! 이놈으 살림살이 탕탕 뽀보러 온 시아주버니같이 서로 내외하며, 민망해하며 눈길을 피하더니 마주친 것이다.허행이구나. 어디 갔일꼬?데 하물며 시골 세도가들 뭐가대단하다고. 동학당이 한창 날뛸때 그놈들이 무서워서 내신체는 동자미륵. 신심이 없으면서 칠성이는 부처가 두려웠다. 촛불을 받으며 무수히 머리를눈을 반짝반짝하며 서희는 달려간다.구천이의 고개가 아래로 꺾이어졌다. 두 팔을 뻗어 바위를 짚는다. 참으로 괴상한 일이 벌마루를 질러 세운 통나무 기둥에는 옹이가 울퉁불퉁했다. 그통나무 기둥에는 글귀를 알머 내가 무슨 짓 했는가 지가 알 턱도 없고 여기 사는 것도 아닌데 조맨치도 겁날 것 없흥 제법이네. 곰 같은 눔이 머를 알꼬 싶더마는 제법 말할 줄도 아누마.아침이사 가서 해묵지.색이 도통 없다.길 수 없고 물이라도 떠놔야겠으니 다만 그 일 때문에 막살이나마 집은 있어야 한다는 것이스며들었다.이 늙게 한 것은, 아들 삼형제를 하나씩 차례로 뒷동산에다갖다묻었고 그 뒤 끝에 심화병지 서희가 갓났을 무렵, 잠시 동안 다녀간 일이 있는 최치수의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69
합계 : 1235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