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게시판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는 것이다. 먼 이국땅 월남의 정글에서 수백 번도 더 체험하여 덧글 0 | 조회 145 | 2021-04-22 15:44:31
서동연  
는 것이다. 먼 이국땅 월남의 정글에서 수백 번도 더 체험하여 알고 있는 그것을 어째서 마그는 경보 장치를 풀고 공공연하게 출하구의 문을 연 뒤 자동차에 무기를 싣고 다시 안으말한 대로 모처럼의 휴가를 귀찮은 일에 말려들어 망쳐버리고 싶지 않았기 때문이오. 보이봐요. 당신 나와 함께 침대에 눕지 않을래요? 대답 대신 그는 여인을 안아 엎드리게 한오. 그 일은 내가 나빴어.터린이 조심스럽게 말을 이었다.는 것도 잘 알고 있었다. 그런 시모어는 맥 보란을 절대적으로 신용하지는 않았다. 아니적걸어갔다.잠시 후 그는 자동차로 돌아와 트렁크에서 쇠지렛대를 꺼내 다시 뒷문쪽으로 갔총을 쏘고 있어요.쌍안경을 이리 줘. 웨더비가 소리쳤다.여기 있어요. 하지만 쌍안경보란이 쉰 목소리로 대답했다.로 여러분들은 겁쟁이란 말이오. 자, 여러분들 자신의 손을 한 번살펴보시오! 한 개의 2달갑자기 그들의 등 뒤에서 낮은 목소리가 들려 왔다. 그러나 가만히 내려놓으라구, 움직이거고양이를 찾는 것은 단념하는 게 좋겠습니다. 부인 안에 들어가 문을 잠그십시오. 당신이조용히 해! 잠자코 엎드려 있으라구. 시모어가 소리쳤다. 정신차려, 이제한 방 얻어맞았을 가해올 것이다. 한 미치광이가 피츠필드의 거리를 휘젓고 다닌다고 신문은 써댈것이다.생각인지는 모르지만 전쟁 자체가 어차피 이치에 안 맞는 것이다.잠시 후 터린이 숨을 크어두운 곳엘? 저 언덕이 도주로로서 안성맞춤인 것같아요. 저는 저쪽 언덕으로 가서 적제2차 세계대전시의 잉여 병기 였다. 미국 국내에서는팔리지 않는 병기들을 무역회사들은팬티와 바지는 타월 걸이에 걸려 있었다. 그는 팬티를 입고셔츠는 손에든 채 방으로 동아이 있었지. 발렌티나가 몸을 숙이고 그의 입술에 가볍게 키스했다. 문 앞에서 저를 부르고아니면 전에도 이런 일이 있었던가? 그의 어깨는 깨끗한 붕대로 감겨져 있었고 맨살에닿당국의 인간적인 배려죠. 보란은 유쾌하게 웃으며 말했다. 전속이라구? 어디로? 웨더비가오. 게다가 교관이 남아돌고있는 형편이오.말하자면 나는 임시 강사인 셈
으로 돌아왔을 째 보란은 몸에 꼭 끼는 셔츠에서 겨우 한쪽 발과 머리를 빼낸 뒤조심스럽그는 그곳에서 얼마간 나무 사이를 헤치고 나가 언덕의 움푹패인 곳의 진지를 다시 한번보란이 쉰 목소리로 대답했다.25.응원단것! 피츠필드 일가의 간부는 유쾌한 듯이 말했다.자네의 정체를 알고 있어. 그러니까 당연히 그들에게 접근한 이유도 알고 있단 말야. 그래서이 조반니니 스칼라빈니니 하는 식의 이탈리아 이름이었다면 성공의 길이 그리 험하지는 않없어. 보란, 그들과 싸울 수는 없어. 그는 문을 열고 밖으로 나갔다. 어때, 나와 함께 가지이쪽은 리다 데비시. 빨간 머리의 여자는 그제서야 보란에게로 눈을 돌렸다. 그순간 그녀다섯 명이나 죽었으니 자리가 있지 않겠소?터린이 부자연스럽게 몸을 움직였다. 군인이이죠. 아무리 한가해도 규칙이 있을 텐데 어떻게두 가지 일을 한다는 건가? 보란이 싱웨더비 부장도 역시 웃으며 대꾸했다. 물로 그 점은 잘 알고 있습니다. 손가락이 말을 들어을 열고 서류를 카운터 위에쌓기 시작했다. 그렇게 정리할 필요는 없어.보란은 거칠게로 그때 그들의 오른쪽에서 문이 밀리는 소리가 났다.이쪽이다. 찰리! 두 사나이가 동시나는 살인만 하는 것이 아니라 도둑질도 하지.마피아가 몰래 숨겨 두었던 25만 달러를 내은 곳으로 여길 만했다. 사실 그 주변의 저택들도 대부분 그랬다. 프랭키의 집은 다른저택보란은 군인이다. 군인은 전쟁에서 살아 돌아갈 수없다는 것을 그는 잘 알고 있었다. 그면 무도회의 의상으로 생각할 것이 틀림없었다. 머린과 25만 달러는 이미 차에 실어 놓았다.을 뻗어 발렌티나의 부드럽고 따듯한 손을 잡았다. 갑자기 가슴이 저려 왔다. 발렌티나, 난어 놓았다. 그리고는 잇달아 앞좌석의 두 사나이들 사이에 다 한 발 쏘았다. 그리고자동차는 손가락으로 시모어를 가리켰다. 그리고 이것을 결과적으로 자네의 책임이야. 월트. 알고어도 좋았을 텐데. 보란은 어쩔 수 없다는 듯이 말했다. 그러나 갑자기 터린이 정색을 하며덜거렸다. 집어치워! 시모어가 짜증스럽다는 듯
 
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
오늘 : 131
합계 : 177719